편집 : 2023.12.8 금 23:50
하우시스, 재개발
> 뉴스 > 뉴스
     
대우건설-서울시, ‘안심동행주택 9호’ 완공 현장 방문
2022년부터 현재까지 7개 가구 개보수 완료, 2개 가구 추진 중
2023년 05월 03일 (수) 09:38:12 편집국 bds@dailybds.com

대우건설은 지난 52일 서울특별시, 한국해비타트와 주거안전 취약계층의 주거환경 개선 민관협력사업(이하 안심동행주택) 9호의 완공을 축하하는 자리를 가졌다.

안심동행주택 9호로 선정된 가구는 도봉구 쌍문동에 위치한 주택으로 허리디스크와 무릎 수술로 인해 거동이 불편한 노령의 모친과 중증 지적 장애를 가진 아들이 거주하고 있으며 해당가정은 생활 및 거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주택의 사용승인년도는 1993년으로, 바닥이 매우 습하고 환풍이 되지 않는 노후화 된 주택이며, 단열 효과가 낮고 창문 틈새로 물이 새는 등 실내 사용이 어려운 구조였다.

이에 해당 세대에는 주택의 창호 및 조명 교체 방범창, 침수경보기, 화재감지기 설치 환풍기, 타일, 양변기 교체 및 추가 방수 공사 거동이 불편한 거주자를 위해 바닥 평탄화와 안전손잡이를 설치하는 공사를 실시했다.

또한 대우건설은 안심동행주택 9호의 완공을 축하하며 공사기간 불편을 양해해준 빌라 주민들에게 감사의 의미를 담아 거주자가 직접 떡을 선물할 수 있도록 준비를 해주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주거환경 개선 사업은 서울시와 대우건설, 그리고 해비타트가 시행하는 새로운 주거복지 사업 모델이라며, “이를 통해 취약 계층의 열약한 주거환경을 안전하고 쾌적한 공간으로 탈바꿈시켜 이와 같은 사업을 2023년 이후에도 지속 가능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대우건설은 주거안심동행 민관협력사업을 위하여 지난 20222억원을 후원하였고, 서울시와 협력하여 2023년까지 총 7개 가구의 개보수를 완료하였을 뿐만 아니라 현재 2개 가구를 개보수 추진 중에 있다.

또한 대우건설은 2001년부터 희망의 집 고치기캠페인을 벌여 노후 주택에 거주하는 가구의 시설 보수공사를 진행해오고 있으며, 한국해비타트와 함께 독립유공자 후손을 위한 주택 환경 개선도 꾸준히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