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3.11.30 목 10:44
하우시스, 재개발
> 뉴스 > 뉴스
     
한중트럭복합운송 시범사업 추진한다
3일부터 한국인천국제공항-인천항-중국웨이하이항-웨이하이공항 사이에서 시행
2023년 04월 04일 (화) 09:42:14 편집국 bds@dailybds.com

국토교통부(장관 원희룡)와 관세청(청장 윤태식)43()부터 6개월간 화물트럭을 활용한 한중복합운송 시범사업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한중복합운송 시범사업은 화물차량을 카페리(car ferry)에 선적해 한국인천공항-천항-중국웨이하이항-웨이하이 공항 구간에서 별도 하역과정 없이 화물을 운송하는 사업이다.

  * 복합운송(Multimodal Transport) : 두 가지 이상의 운송수단을 이용하여 화물을 운송하는 것(ex. 육운+해운)

국토교통부와 관세청은 '18년부터 중국 교통운수부와 해관총서와 시범사업 실시를 위한 협의를 진행하였으며, 지난 2월에는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바 있다.

이번 시범사업은 최근 중국의 국경 간 전자상거래 규모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이를 우리나라에 환적화물*로 유치하여 인천공항의 물동량과 물류산업 매출을 확대하고자 추진되었다.

* 인천공항을 경유하는 중국발 해운-항공(Sea&Air) 환적 물동량: 59,942(‘20년 기준, 한국무역통계진흥원)

이번 시범사업에 활용되는 트럭복합운송 방식은 기존 복합운송 방식* 달리 완성차가 별도의 하역절차 없이 목적지까지 운송하는 방식으로, 항공스케줄에 따라 인천항에 화물이 입항한 당일에 인천국제공항의 항공편을 이용하는 것도 가능하여 운송시간이 중요한 전자상거래 화물 운송에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중국 내 주요 공항에서 최근 화물적체 현상이 빈번하게 발생*함에 따라, 인천공항의 지리적 경쟁력과 안정적인 화물처리능력을 활용해 중국의 전자상거래 화물 수요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최근(‘21~‘22) 중국 남부 주요 국제공항의 경우 운송수단 부족, 화물터미널 운영 중단 등으로 상품 운송 지연 발생

국토교통부 강주엽 물류정책관이번 시범사업은 인천국제공항의 우수한 화물처리역량을 활용해 증가하는 중국의 국경 간 전자상거래 화물유치하고자 추진된 사업이라면서,6개월간의 시범사업 운영을 통해 사업성을 평가하고, 향후 지속적으로 추진할지 여부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종욱 관세청 통관국장중국의 전자상거래 수출규모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국가간에 환적화물 유치 경쟁이 확대되는 상황에서, 이번 한중 트럭복합운송 체계 구축은 양국 간의 환적 물류비용을 낮추어 우리나라가 글로벌 전자상거래 물류허브로 도약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