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2.8.5 금 11:54
하우시스, 재개발
> 뉴스 > 뉴스
     
SK에코플랜트, 동서발전과 그린수소 확보 ' 맞손 '
2022년 04월 29일 (금) 11:55:30 편집국 bds@dailybds.com
환경∙신재생에너지 기업 SK에코플랜트가 한국동서발전(이하 동서발전)과 손잡고 해외에서 태양광 발전을 활용한 그린수소 확보에 나선다.
 
SK에코플랜트는 29일 서울 종로구 수송사옥에서 동서발전과 ‘해외 그린수소 연계 태양광 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 등이 참석해 해외 그린수소 생산거점 확보에 적극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번 협약은 양사가 해외 태양광 사업을 개발하고, 여기서 생산된 전력으로 그린수소를 생산해 국내에 도입하는 것을 기본 골자로 한다.
 
이번 사업에서 양사는 각자의 역량을 기반으로 사업개발과 투자를 공동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SK에코플랜트는 수전해 솔루션, 태양광 솔루션, 금융조달 역량을 제공하고, 동서발전은 생산된 그린수소의 구매, 발전원으로 활용, 기타 수요처 공급 등을 담당한다.
 
1차 개발 대상지역은 세계적으로 그린수소 생산단가가 가장 저렴한 곳으로 평가받는 호주 내 서호주주(州), 퀸즐랜드주(州) 등 8곳이다. 호주는 풍부한 일조량과 넓은 대지 기반 태양광 발전 최적지다. 양사는 올해 안에 공동개발협약(JDA)을 체결하고, 각 사의 강점을 바탕으로 호주 뿐 아니라 중동 등으로 개발 대상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021년 11월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제1차 수소경제 이행 기본계획’에 따르면 정부의 국내 청정수소(그린∙블루수소) 공급량은 2050년 2790만톤 규모이다. 국내 생산은 물론 국산 기술 및 자본으로 생산한 해외 청정수소 도입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향후 정부에서도 수소 인프라 확충 및 국내 기업의 해외 수소개발 진출을 적극 지원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처럼 해외 그린수소 도입은 국내 수소생태계 조성을 앞당기고 국내 그린수소 상용화 속도를 높이는 데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런 움직임 속에서 SK에코플랜트는 그린수소 사업에 발빠르게 뛰어들어 수소경제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올해 2월 미국 블룸에너지, 블룸SK퓨얼셀(SK에코플랜트와 블룸에너지의 합작법인)과 함께 국내 최초로 고체산화물 수전해기(Solid Oxide Electrolysis Cell)를 활용해 고효율의 수전해 수소 생산 실증에 성공했다.
 
이를 바탕으로 산업통상자원부 지원 하에 제주 구좌읍 풍력단지에서 1.5MW급 수전해 설비를 구축하고 그린수소 생산 실증사업에도 참여하고 있다. 
 
동서발전 역시 해외 그린수소 국내 공급 거점기지 확보와 유통망 구축 등에 앞장서고 있다. 2030년까지 약 1.4GW의 해외 재생에너지와 수전해 설비에 투자해 그린수소 7만톤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박경일 SK에코플랜트 사장은 “국내 최고 수준의 엔지니어링 역량에 수전해, 태양광 솔루션까지 수소 분야 기술 밸류체인을 완비함으로써 그린수소 사업을 선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일간부동산(http://www.dailybd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일간부동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63가길 연남빌딩 4~5층  |  대표번호 : 02-743-6200  |  팩스 : 02-743-7733
발행인·편집인 : 최완섭  |  청소년보호 책임자 : 김진석  
Copyright 2006 일간부동산. All rights reserved. mail to bds@dailybds.com